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모토Z(Moto Z) 카메라 모듈. 이게 진짜 모듈이다!?

모토Z(Moto Z) 카메라 모듈. 이게 진짜 모듈이다!?

지난 6월 레노버는 모토Z(Moto Z)와 모토Z 포스(Moto Z Force)를 공개하면서 다양한 기능을 추가할 수 있는 모듈 방식의 모토 모드스(Moto Mods)를 함께 선보였습니다. LG G5과는 다른 결합 방식의 모듈이었는데요. 해외 매체를 통해 전해진 리뷰를 보면 G5보다 좋은 평가를 받기도 했습니다.

모토Z, 모토Z포스 모듈 방식은?

모토Z와 모토Z포스의 가장 큰 특징은 후면 디자인을 보면 알 수 있습니다. 후면 하단을 보면 일반 스마트폰에서는 볼 수 없는 단자가 보이는데요. 자석 방식을 통해 스마트폰 후면에 모듈을 부착, 별도 연결 없이도 손쉽게 모듈 기능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당시 공개됐던 모듈은 손쉽게 후면 커버를 변경할 수 있는 모토 스타일 쉘, 스피커와 추가 배터리를 담은 JBL 사운드 부스트, 피코 프로젝터 모듈인 '인스타 쉐어 프로젝터', 마지막으로 추가 배터리팩 모듈인 '오프그리드 파워팩' 4가지를 선보였습니다.

더 버지 최고의 모듈러 폰

더 버지에서 모토Z 리뷰를 올린 적이 있는데요. 현존 최고의 모듈러 폰이라고 평가하며 8.0점을 주기도 했습니다.

장점으로 놀랍도록 가볍고 얇은 두께 그리고 유니크한 디자인, 휼륭한 카메라 등을 꼽았고 단점으로 3.5mm 이어폰 단자가 제거된 점, 모듈 가격이 대체로 비싼점 등을 꼽았습니다. 그나저나 최초의 모듈 폰은 G5인데 조금 안타깝네요.

출처 : http://www.theverge.com/2016/7/21/12244300/motorola-moto-z-review-droid-moto-mod

 

이번에는 카메라 모듈

모토Z 시리즈의 모듈이 하나 더 추가될 전망입니다. 이번에 새로운 카메라 모듈과 관련한 이미지가 공개됐습니다. 정식 제품 이미지가 아닌 작동 방법을 소개하는 GIF 파일인데요.

기존 모듈과 동일하게 자석방식으로 모토Z 혹은 모토Z포스 후면에 모듈을 가져가기만 하면 부착이 되며 작동 되는 방식입니다. 소스에 따르면 10배 광학줌이 탑재하였으며 제논플래시와 촬영 및 줌 기능을 컨트롤 할 수 있는 버튼과 전원 버튼을 내장했다고 합니다.

파워버튼을 누르면 카메라 모듈이 켜지며 줌 렌즈가 튀어나옵니다.

줌 버튼을 이용 좌우로 이동하면 광학줌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추가로 현재 카메라 모듈 동작 이미지만 봤을 때는 스마트폰 자체 카메라를 활용하는 방식이 아니라 별도 카메라 센서를 탑재한 모듈로 보여집니다. 정식 제품이미지가 나와봐야 정확한 확인이 가능하겠지만 별로 센서를 이용한 만큼 기본 탑재된 카메라와 비교 확실한 성능 차이를 보여주지 않을까 합니다.

 

G5와 달리 한계가 없는 모듈 방식

G5의 경우 모듈 방식이 스마트폰 하단부를 분리해서 연결하는 방식이기에 확장성에 있어 제약이 있습니다. 하지만 레노버 모토Z와 모토Z포스는 후면에 부착하는 방식이기에 제약이 상대적으로 적습니다. 그러기에 2개 그친 G5 모듈에 비해 더 많은 모듈이 나올 수 있는 것이고요.

모토Z와 모토Z포스가 얼마나 많은 판매를 올릴지 모르겠지만 이런 시도를 하는 업체가 있다라는 건 사용자 입장에서 참 반갑습니다. 제가 어디선가 봤는데 레노버의 경우 서드파티 업체에서도 출시할 수 있도록 이 모듈 킷을 판매하고 있다는 소식도 본 기억이 있습니다. 이를 보면 단순히 이슈를 만들어 내기 위한 제품이 아니라 확실한 플랜을 가지고 출시한 제품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LG G5의 경우 모듈형 방식은 최초이지만 레노버 모듈 방식을 보고 지금과는 다른 개선된 방식을 적용하는 것이 필요하지 않을까 합니다. 물론 기본기를 조금 더 갖춘 후 말이죠.

출처 : http://www.techdroider.com/2016/08/exclusive-this-is-how-moto-z-camera-module-will-work.html


PCP인사이드 인기 글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